공지사항

>>예전 게시판 보기
    조문수
    [외식문화론] 출간



그동안 강의실과 열린사이버대학(Open Cyber University)에서 강의하였던 내용들을 정리하여 [외식문화론]을 대왕사(서울)에서 2002년 12월에 출간하였습니다.

다음 학기 [세계화와 외식문화] 수강 예정자는 교재를 구입하여 공부한다면 수업에 도움이 될 겁니다.


----------------------------------------------------------------------
국내외 食문화·외식사업 '한 눈에' (한라일보) 2003년 01월 02일 기사
-----------------------------------------------------------------------

 국내·외 외식문화와 외식사업을 한눈에 들여다볼 수 있는 교양서가 나왔다. 화제의 책은 제주대학교 조문수교수(관광경영학과)가 펴낸 ‘외식문화론’.
 이 책은 호텔 외식분야에 직접 몸담았던 경험과 대학에서 쉼없는 연구를 통해 얻은 학문적 성과를 알기쉬우면서도 알차게 풀어내고 있다.
 모두 12장으로 구성된 이 책은 1장과 2장에서 외식과 외식산업, 소비자 행동을 이해하는데 필요한 지식을 제공하고 있다.
 3장에서 해외여행에 필요한 내용과 대강의 식문화를 소개한 후 4장과 5장에서는 중국과 일본, 유럽 등 세계 각국의 주요 요리를 조리법과 곁들여 소개하고 있다.
 이 책은 몸국과 옥돔구이, 전복죽 등 제주전통음식과 술의 세계 코너는 물론 여행이나 외식 때 필요한 테이블매너도 꼼꼼히 챙기고 있어 여행객들에게도 유익한 정보를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저자는 특히 마지막 12장에서 최근 성패가 잦은 외식사업 창업에 대해 집중적으로 할애, 창업시 고려사항과 절차, 타당성 조사를 강조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조문수 교수는 “관광을 연구하고 강의하면서 세계화 시대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교양인 양성의 필요성을 절실하게 인식, 이런 필요에 의해 비교적 길라잡이가 될 만한 쉬운 교재를 만들기 위해 이 책을 저술했다”고 말했다. 

/강시영기자  sykang@hallailbo.co.kr  
--------------------------------------------------------------------

[책 머리글]

관광학(觀光學)을 접한 지 어언 22년...

결코 짧지 않은 세월 속에서 관광을 연구하고 강의하면서 세계화(globalization)시대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교양인 양성의 필요함을 절실하게 인식하였다. 이러한 필요에 의하여 비교적 기본이 되는 쉬운 교재를 만들고자 이 책을 쓰게 되었다. 독자들이 이 책을 읽으므로 세계화 시대에 세계인(世界人)으로서의 교양과 자질을 함양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이는 나의 능력이라기 보다는 지금까지 관광학 전반에 관하여 연구해 온 수많은 학자들의 노력의 결실일 것이다.

학기를 중심으로 하는 대학에서 교재로 사용할 수 있도록 12장으로 교재를 구성하였다. 제1장은 ‘외식과 외식산업’을 이해하는데 필요한 기초 지식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제2장은 ‘외식 소비자’인 우리의 행동과 행태에 관하여 서술하였다. 제3장은 ‘세계인’으로서 ‘해외여행’을 계획할 때 필요한 내용들로 짜여져 있다. 제4장은 ‘동양요리’, 제5장은 ‘서양요리’, 제6장은 우리의 ‘전통음식’에 관한 내용들로 구성되어 있다. 제7장과 제8장은 ‘술(酒)’과 관련된 내용들로 이루어져 있으며, 제9장은 우리들이 항상 이용하는 ‘음식점(restaurant)의 서비스’를 제대로 이해하고자 구성하였다. 제10장은 음식(food & beverage)을 주문할 때 제일 먼저 접하게 되는 ‘메뉴’와 관련된 기초 지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제11장은 레스토랑을 이용하거나 초대받을 때 겪게 되는 ‘테이블 매너’와 관련된 내용들로 이루어져 있다. 마지막 장인 제12장은 ‘외식사업 창업’시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들을 간략하게 설명하였다. 외식사업 창업을 계획하는 사람들에게 12장은 방향만을 제시(guide)할 뿐 실제 창업하고자 할 때에는 더 많은 자료들과 책들을 찾아서 정독(精讀)하고, 전문가들에게 조언과 자문을 필히 받는 것이 좋다. 

저자는 이 책의 체계를 다듬어감에 있어 관광학 분야에서 지금까지 이루어진 연구 성과 중 비교적 기본적인 내용들을 중심으로 정리하고자 최선을 다하였으나 학문의 성취가 일천하여 체계나 내용 면에서 많이 부족할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동료 학자들과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의 아낌없는 질책과 격려가 있다면 후일에 더 보완하여 보다 완성된 내용으로 거듭 태어날 수 있을 것이다. 

  등록일 : 2003-03-31 [18:05] 조회 : 10193   

 

 
△ 이전글[긴급 필독] 담당교수와의 대화 (부산/경남지역)
▽ 다음글고맙고 기쁜 일.....
번호 제 목 이름 조회 등록일
6여기는 미국 유타주 Orem... 조문수 11262 02-17
5[긴급 필독] 담당교수와의 대화 (부산/경남... 조문수 13205 04-03
4[외식문화론] 출간 조문수 10193 03-31
3고맙고 기쁜 일.....[3] 조문수 9793 03-31
2우리가 만든 인터넷 공간[1] 조문수 5010 03-31
1게시판 변경 조문수 5620 03-31